신학철 LG화학 부회장 "2024년 매출 59조원…글로벌 톱5 목표"
석유화학·전지·첨단소재 3대 핵심축으로 지속가능 성장 추진
올해 R&D분야에 사상 최대 1.3조 투자, 인력 6200명으로 확대
입력 : 2019-07-09 11:30:00 수정 : 2019-07-09 11:30:00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9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24년 매출 59조원을 돌파하겠다"고
밝혔다. 사진/LG화학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LG화학을 향후 5년 안에 매출 59조원 규모의 '글로벌 톱(Top) 5 화학기업'으로 도약시키겠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대표이사)는 9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시장 패러다임의 변화를 읽고 선제적인 투자로 구축한 탄탄한 사업 포트폴리오와 혁신기술, 우수한 인적자원은 LG화학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이자 핵심 자산"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신 부회장은 "강한 회사를 더 강하게 만들고,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초석을 다질 것"이라며 △'시장'과 '고객' 중심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 △기술을 상용화로 연결하는 연구·개발(R&D)혁신 △사업 운영 효율성 제고 △글로벌 기업의 격에 맞는 조직문화 구축 등 4대 경영중점과제와 사업본부별 중장기 전략을 발표했다. 
 
LG화학은 먼저 모든 사업의 프로세스와 포트폴리오를 제품 및 기술 중심에서 철저히 ‘시장’과 ‘고객’ 중심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신 부회장은 "지난 35년동안 기업에 몸담으며 깨닫고 체득한 첫 번째 경영철학은 고객과 시장이 모든 비즈니스 프로세스의 중심이 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기존 사업 포트폴리오를 고객, 어플리케이션(Application), 지역 등으로 세분화해 분석해 각 사업의 육성 및 유지, 철수 여부를 적기에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R&D혁신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LG화학은 올해 R&D분야에 사상 최대인 1조3000억원을 투자하고 연말까지 R&D인원을 약 6200명으로 늘린다. 지난해 말 기준  R&D비용은 약 1조1000원억, 인원은 약 5500명이다.
 
신 부회장은 "R&D 과제의 초기 발굴단계에서부터 사업화에 이르는 전 과정에 상품기획과 마케팅 조직을 참여시켜 시장과 고객 관점에서 사업성을 검증할 계획"이라며 "오픈 이노베이션 등 외부 업체와의 기술협력도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업의 기반이 되는 ‘핵심기술 확보’, 이를 활용해 유용한 어플리케이션을 만드는 ‘혁신’, 수익창출로 이어지는 ‘상용화’, 이 세 가지가 유기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R&D효율성을 제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디지털 혁신 체계 구축 등으로 운영 효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인공지능, 머신러닝 등 4차 산업혁명의 기술을 접목한 프로세스 고도화 작업도 지속한다. 내년 상반기까지는 국내외 전 사업장에 품질개선활동인 ‘린 식스 시그마(Lean Six Sigma)’를 도입하고, 이를 통해 생산성을 매년 5% 이상 개선 하고, 매출액 대비 품질 실패비용도 향후 5년 내 현재 발생율의 절반수준까지 감축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외사업 확장에 따라 글로벌 기업의 격에 맞는 조직문화를 구축키로 했다. 신 부회장은 "결국 제일 중요한 것은 사람과 리더십"이라며 "임직원들이 균등한 기회를 갖고 성장을 위해 도전하며 진취적이고 자주적인 리더십을 배양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LG화학은 상품기획, 품질, 빅데이터 등 미래준비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분야를 중심으로 글로벌 인재를 조기에 확보하고 젊고 유능한 인재의 해외 파견, 해외 현지 리더의 국내 파견 근무 기회를 늘려 글로벌 리더 육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핵심인재 관리를 위해 각 사업본부 및 해외지역별 특성에 맞는 보상제도 개선 등 인사제도를 유연하게 운영할 예정이다. 
 
LG화학은 4대 경영중점과제를 기반으로 '석유화학, 전지, 첨단소재' 등 3대 핵심축 중심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어가기로 했다. 올해 사상최초 매출 30조 원대에 진입한 후 2024년에는 약 두 배 수준인 매출 59조원 및 영업이익률 두 자릿수를 돌파해 ‘글로벌 톱5 화학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다.
 
신 부회장은 "현재 전체 매출의 약 60%를 차지하는 석유화학 사업에 대한 의존도를 2024년에는 30%대로 낮추고, 빠르게 성장하는 자동차전지 사업을 중심으로 전지사업을 전체 매출의 50%수준인 31조원까지 끌어올릴 것"이라며 "지역별로도 매출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는 한국과 중국 시장의 비중을 50%이하로 줄이고, 현재 20%수준인 미국과 유럽지역의 매출을 40%이상까지 높일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이날 신 부회장은 LG화학의 ‘지속 가능한 혁신’에 대한 의지도  피력했다. 그는 "앞으로는 '순환 경제' 구축에 기여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며 "특히 원료채취부터 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친환경 생태계를 조성하고 이를 통해 매출과 이익 성장을 실현하는 ‘지속 가능한 혁신’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아경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