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사회적 과제에 ICT·AI 기술 접목…"제조·물류 인력난 해결"
'일본 사회적 과제 해결형' 4차 산업혁명 연구 보고서
'소사이어티 5.0' 정립, 4차 기술로 사회적 과제 해결
'제조·물류·이동', '지방 창생', '건강·의료·간병' 등에 초점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로 인력 부족 문제 해결
입력 : 2021-07-27 15:55:42 수정 : 2021-07-27 15:55:42
[뉴스토마토 김충범 기자] 일본이 정보통신기술(ICT)·인공지능(AI)·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로 제조·물류업 인력 부족 문제를 해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발 충격파를 겪고 있는 국내 제조 분야도 비대면 기술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면서 일본 사례를 주목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우리 정부의 지역 디지털화 지원정책을 '기술지향' 방식이 아닌 지역사회 수요에 기반한 '과제지향' 방식으로 궤도를 수정해야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7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공개한 '일본의 사회적 과제 해결형 4차 산업혁명에 관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 정부·기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AI·IoT 등을 일본 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과제 해결에 활용하고 있다.
 
일본은 지난 2016년 '소사이어티 5.0'이라는 개념을 정립한 바 있다. 이 개념은 4차 산업혁명 기반기술 접목을 통한 사회적 과제 해결에 방점을 찍고 있다.
 
일본의 사회적 과제는 △저출산·고령화 △국제 경쟁력 약화 △인력 부족 △에너지·환경 문제 △지역 격차 및 도쿄 집중 등이다. 특히 일본 정부·기업은 제조·물류·이동, 지방 창생, 건강·의료·간병 등 3개 분야에 대해 4차 산업혁명 활용을 집중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본 제조 분야는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제조 기업의 디지털 플랫폼 및 구축과 연계를 지원하고, 제조 현장에서는 AI, IoT, 5G를 적극 활용하는 추세다. 제조 현장의 원격 확인, 조작을 통한 비대면화, 무인 점포 운영 시스템 개발, 로봇을 도입한 스마트 공장화도 대표적이다.
 
또 일본은 온 디맨드 서비스, 고정 요금 택시 서비스, 멀티 모달 서비스와 같은 모빌리티 서비스의 사회적 수요를 위한 'MaaS(데이터 연계 및 물류기능의 자동화)' 시스템 구축을 추진 중이다.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을 토대로 일본 지방자치단체들도 중앙 정부와 함께 지역 IoT 플랫폼(IoT 추진 랩)을 만들고 있다. 로컬 5G 보급·활용 확대 등 스마트시티 사업에 적극적인 움직임이 일고 있다.
 
현재 일본 전역에 분포돼 있는 100개 이상의 지역 IoT 플랫폼의 경우는 지역 내 다양한 인재·기업이 모여 지역 과제 해결을 위한 네트워크 허브 역할을 담당한다.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는 플랫폼 기능도 수행한다.
 
건강·의료·간병 분야와 관련해서는 온라인 자격 확인, 의료기관 간 건강·의료 정보 연계 및 활용, 개인 건강 통합 시스템(PHR) 구축, 빅데이터 활용 확대를 추진 중이다.
 
민간 부문에서는 제약회사, 대학병원, 생명보험회사, 연구기관 및 IT 벤처 기업이 건강·의료·노인 간병 데이터를 활용하고 있다.
 
KIEP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을 계기로 국내 제조 분야에서도 비대면 기술의 활용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며 "제조 현장에서의 AI, IoT, 5G 활용, 로봇 스마트 공장화 등 숙련 기술의 디지털화에 대한 일본 사례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정부의 지역 디지털화 지원정책에 대한 논의 방향성도 기술 개발에 초점을 맞춘 '기술지향' 방식이 아닌, 지역사회 수요에 기반한 '과제지향' 방식으로 바꿀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27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공개한 '일본의 사회적 과제 해결형 4차 산업혁명에 관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 정부·기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AI·IoT 등을 일본 사회가 직면한 다양한 과제 해결에 활용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3일 오후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 게양된 일본 국기 모습. 사진/뉴시스 
 
김충범 기자 acech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충범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