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억원 기재차관 "코로나로 완화한 은행권 선물환 규제 정상화"
6일 '제1차 외환건전성협의회' 개최
향후 대내외 경제상황 및 시장의 외환수급 여건 살펴 정상화 검토
입력 : 2021-07-06 11:59:54 수정 : 2021-07-06 11:59:54
[뉴스토마토 김충범 기자] 정부가 선물환 순포지션 한도 확대 등 코로나19 사태로 일부 완화했던 외환 부문 조치를 상황에 따라 정상화하기로 했다. 비(非)은행권의 외화 유동성을 점검하기 위한 모니터링 지표도 도입한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외환건전성협의회'를 개최하고 "은행권 선물환포지션 규제 등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일부 완화했던 외환부문 조치들을 향후 대내외 경제상황과 시장의 외환수급 여건 등을 보고 정상화 방안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외환건전성협의회는 외환부문 거시건전성 관리를 담당하는 관계기관 간의 협업을 강화하기 위해 신설된 협의체다. 지난달 외국환거래법 시행령에 근거 규정을 마련한 이후 오늘 첫 회의를 열었다.
 
정부는 외화 유동성의 숨통을 트기 위해 작년 선물환 순포지션 한도는 40%에서 50%로, 외은지점은 200%에서 250%로 완화한 바 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차관이 6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외환 건전성 협의회'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이 차관은 "지난해 3월 비은행권의 외환조달 취약성이 시장 불안으로 확산했던 경험이 반복되지 않도록 외화유동성 상황에 대한 엄밀한 점검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금융감독원이 비(非)은행권 모니터링 3종 지표를 도입하고 외화유동성 스트레스 테스트를 시범 실시하는 등 조치를 취해달라"고 당부했다.
 
비은행권 모니터링 지표는 외화자금 조달·소요, 외화자산-부채 갭, 외화조달-운용 만기 등을 뜻한다.
 
다만 이 차관은 "차입 가산금리가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는 등 국내 외화유동성 상황은 양호하다"고 평가했다.
 
또 최근 대외채무가 증가하고 있지만 풍부한 글로벌 유동성 및 우리 경제 펀더멘탈에 대한 해외 투자자들의 긍정적 시각에 따른 채권투자자금 유입이 주된 요인이며 외환건전성 지표도 과거 추이나 다른 신흥국과 비교할 때 양호한 수준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 차관은 "최근 우리 경제의 빠르고 강한 회복세가 흔들림 없이 지속될 수 있도록 외환부문이 대외 충격에 대한 튼튼한 방파제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충범 기자 acech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충범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