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인은 바로 너3’ 역대급 난이도 기대…돌아온 이승기·이광수 (종합)
입력 : 2021-01-19 16:56:56 수정 : 2021-01-19 16:56:56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범인은 바로 너!’ 시즌3가 역대급 난이도와 꿀 케미로 돌아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범인은 바로 너!’ 시즌3 제작발표회가 19일 오후 3시 열렸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는 조효진 PD를 비롯한 유재석, 이승기, 이광수, 박민영, 김종민, 세훈, 김세정이 참석했다. ‘범인은 바로 너시즌3는 추리도 예능도 진심이었던 허당 탐정단이 완전체로 다시 뭉쳐 한층 더 거대해진 음모의 종착지로 달려가며 벌어지는 생고생 버라이어티다.
 
2018년 넷플릭스 한국 최초의 오리지널 시리즈이자 첫 예능으로 큰 관심을 모았던 범인은 바로 너!’는 시즌3을 통해 시즌1부터 이어져온 프로젝트 D에 대한 수사의 완결을 예고하며 글로벌 팬들의 기대감을 한층 높이고 있다.
 
조효진PD는 시즌3까지 제작 된 것에 대해 드라마와 예능이 합쳐지는 등 다양하게 시도하면서 시즌3까지 갈 수 있을까 싶었는데 시청자들이 사랑해주셔서 시즌3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아 감사하다고 전했다. PD작가들이 고생을 진짜 많이 했다. 현실 속에 있을 사건을 예능적으로 구현하려고 연구를 많이 하고 조사를 했다세정이 인상 깊게 봤다는 무녀 사건은 유재석이 스릴러를 제안하며 곡성을 보는 게 어떠냐고 제안을 했다. 호러를 무서워하는데 무녀 사건이 잘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유재석은 저희가 어떤 사건에 휘말리고 힘을 합쳐 사건을 해결하는 것이다. 알고 하는 게 아니라 제작진이 제시한 상황 속에 우리가 간다고 했다. 이번 시즌 관전 포인트에 대해 지난 시즌 꽃의 살인마 이승기가 어떻게 시즌3에 합류할 지 시즌2에서 도망간 이광수가 어떻게 합류할지 지켜 봐 달라고 했다.
 
이승기는 이번 시즌 높아진 난이도에 대해 언급을 했다. 이승기는 시즌2에서 꽃의 살인자로 나타나면서 하차하는 거 아니냐는 말을 들었지만 다시 합류했다카이스트, 서울대 수준의 높은 추리가 나온다고 예고 했다. 이광수 역시 멤버들의 구박을 이겨내는 게 사건 해결보다 힘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내가 연예인을 17년 하면서 의심을 제일 많이 받았다. 기억상실인 척 연기했는데 멤버들이 잘 받아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범인은 바로 너시리즈는 넷플릭스를 통해 해외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세정은 넷플릭스에 공개된 또 다른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드라마를 잘 보고 있다는 해외 팬들이 DM을 통해 범인은 바로 너가 언제 나오냐고 많이 물어본다. 탐정 세정의 모습도 보고 싶다고 하더라고 했다.
 
멤버들은 하나 같이 범인은 바로 너를 통해 멤버들 간의 케미가 좋았다고 했다. 이승기는 멤버들과 정말 많이 친해졌다고 했다. 박민영은 나의 유일한 예능이다. 너무 팀이 좋게 꾸려져 믿고 함께 갔다고 말했다. 세훈은 너무나 훌륭하신 선배들과 세정이에게 많이 배웠다. 예능에 발을 담궜을 뿐 베테랑까지는 아직 멀었다고 웃었다.
 
유재석은 시즌3로 마무리 짓는 것에 대해 멤버들과 또 한 번 추리 예능을 하고 싶다고 했다. 김세정은 멤버들이 추리에 자신을 갖고 있어서 다음에 팀전이 아닌 개인전으로 순위를 매겨 보고 싶다고 했다.
 
범인은 바로 너!’ 시즌3는 오는 22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범인은 바로 너 유재석 이승기 이광수 박민영 김세정 김종민 세훈. 사진/넷플릭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