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박, 확진 무증상 격리시설 입원 치료 중
입력 : 2021-01-19 00:33:10 수정 : 2021-01-19 00:33:10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가수 존박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존박 소속사 뮤직팜은 18일 공식 SNS를 통해 존박이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동선이 겹친 스태프들도 검사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한 상태다존박은 무증상인 상태로 현재 질병관리청의 지침에 따라 격리 시설에 입원해 있다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존박은 최근 감기 기운을 느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양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존박은 최근 음반 준비로 외출이 거의 없이 일부 스태프들과의 접촉만 있었다.
 
또한 고정 출연 중인 tvN 예능 프로그램 벌거벗은 세계사가 논란으로 녹화가 몇 주간 중단 됐으며 15일 녹화가 재개됐으나 존박이 감기 기운으로 참여하지 않았다.
 
존박 확진. 사진/뮤직팜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