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CJ프레시웨이, 3분기 영업익 118억원…코로나 딛고 성장
매출 4%·영업이익 336% 증가…회복세 진입
입력 : 2020-11-11 18:02:28 수정 : 2020-11-11 18:02:28
이 기사는 2020년 11월 11일 18:2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박기범 기자] CJ(001040)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 기업 CJ프레시웨이(051500)의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감소했지만 지난 분기보다는 급증했다. 
 
출처/CJ프레시웨이 홈페이지
 
CJ프레시웨이는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6513억원, 영업이익 11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1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액(7700억원)과 영업이익(176억원)은 각각 15% 영업이익은 33% 줄었다. 그러나 직전 분기인 2분기 대비 매출은 4%, 영업이익은 336% 늘었다.
 
주력 사업인 식자재 유통 부문은 코로나19가 진정세를 보였던 7~8월 중순 휴가철과 맞물리면서 2분기 보다 외식업체 매출이 증가한데 이어 복지관 등에 공급되는 급식 식자재 물량과 어린이집 신규 공급 증가가 실적 개선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단체급식 부문은 IT 및 제조 산업체 신규 수주와 골프장 식음매출 회복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또 자회사인 조미식품 전문회사 송림푸드는 HMR 제품에 포함되는 소스류 수요 증가로 별도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21% 증가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IB토마토>와의 통화에서 "판교에 위치한 IT, 게임, 시스템 개발 구내식당의 신규 수주가 많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실적 개선을 위해 다각도의 사업 혁신을 준비하고 실행하고 있다"면서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맞춤형 영업활동을 확대하는 한편 효율적인 고정비 관리를 통해 수익성 개선에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기범 기자 partn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기범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