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통 뉴스 카페


반복되는 거수기 논란…증권사 이사회, 부결 안건 '전무'
 지난해 증권사 사외이사들이 주요 경영사항을 결정하는 이사회 표결에서 100% 비율로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사회에서 부결된 안건은 한건도 없었으며 보완이나 보류를 요구한 안건은 2건에 불과했다. 평균 5000만원이 넘는 연봉을 받는 사외이사들이 제...
복지 정책 강화에 지자체 재정 '빨간불'
중앙 정부가 결정하는 복지사업 재원이 막대하게 커짐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의 부담도 덩달아 늘어나고 있다. 지자체가 사용할 수 있는 재원 증가 속도보다 복지 부담이 2배로 커지며 가뜩이나 재정 자립도도 낮은 상황에 허덕이는 모양새다. 이에 지자체 협의체는 중앙...
'특활비 상납' 박근혜 2심 징역 5년 선고(종합)
‘국정농단’ 사건 여죄인 국가정보원 특별활동비 수수 혐의로 추가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항소심에서 징역 5년형을 선고받았다. 징역 6년을 선고한 1심 판단보다 1년 감형됐다. 서울고법 형사13부(재판장 구회근)는 25일 박 전 대통령의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
(현장에서)베트남이 '제2의 차이나 포비아'가 되지 않길
차이나 포비아(중국 공포증). 한국거래소의 베트남 기업 상장 유치 활동 소식을 접하고 잠시 잊고 있던 단어가 떠올랐다. 주식시장에 다양한 국적의 기업이 들어오고 그만큼 투자 대상이 늘어난다는 것은 반가운 일이지만 처음 품었던 기대보다 더 큰 상처를 남긴 중국 기...
(빙하기 맞은 IPO시장)⑦상폐 중국주만 10곳…심사 까다로워져
해외기업이 국내 증권시장에 상장하는 사례가 큰 폭으로 줄고 있다. 그간 해외기업 가운데 중국 기업이 줄곧 국내 시장에 문을 두들겨왔지만, 잇딴 상장폐지에 상장 심사가 강화되면서 대폭 감소했기 때문이다.  처음 해외기업이 국내에 상장 물꼬를 튼 해는 2007년...
중국기업 IPO 주관사 희비…미래에셋대우 부진 두드러져
 국내 시장에 상장한 중국회사 차이나하오란(900090)의 거래가 정지되면서 또다시 '차이나 포비아'가 확신되고 있는 가운데 미래에셋대우(006800)가 대우증권 시절 주관한 회사는 모두 상장 폐지된 반면 신한금융투자는 7곳 중 5곳이 살아남으면서 주관사의 희비가 ...
11월까지 작년 세금 목표치 다 걷었다
작년 1월부터 11월까지 거둔 세금이 정부의 연간목표치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요 세목인 소득세와 법인세, 부가가치세는 정부가 제시한 목표액을 앞질렀다. 10일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에 따르면 작년 1~11월 누적 국세수입은 전년대비 21조4000...
(2017 국감)증권사, 3년간 소송비용만 2조6천억…유안타·미래대우·NH 순
최근 3년간 증권사에 소송으로 2조6000억원의 비용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증권사 소송 현황'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국내외 증권사 53곳이 연루된 소송금액은 2조6704억원에 달했...
정부, 내달 7조8000억원 규모 국고채 발행
기획재정부는 다음 달 7조8000억원 규모의 국고채를 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만기별 발행 물량은 7일 3년물 1조7600억원, 14일 5년물 1조7200억원, 21일 10년물 1조9900억원, 28일 20년물 8400억원, 9일 30년물 1조1900억원, 23일 50년물 3000억원이다. 일...
1월 채권시장, 금리 되돌림 지속에 무게
‘트럼프 쇼크’를 중심으로 한 채권시장의 금리급등세가 다소 진정된 가운데 1월 시장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1월에도 금리 진정세가 지속될 것이라는데 무게를 뒀지만, 여전히 금리상승을 이끌 불안요인들이 상존하고 있는 만큼 경계감을 유지할 필...
12345